:::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

  * *
[뉴스]이명박정부 비판하면 다 이적단체 되나
민가협02-02 16:29 | HIT : 5,718
'이명박정부 비판하면 다 이적단체 되나'
한청 "집권 1년만에 국보법 칼날..MB정부 용납할수 없어"

대법원은 1월 30일 이적단체 구성, 가입의 혐의로 한국청년단체협의회(이하 한청) 간부들에게 내린 유죄 판결에 대한 상고를 모두 기각했다. 이에 한청은 2일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청에 대한 이적 족쇄를 채운 이명박 정부를 용납할 수 없다"며 규탄했다.

앞서 2심에서 전상봉 전 의장은 징역 3년, 자격정지 3년, 집행유예 4년, 정대일 전 사무처장과 이승호 현 의장은 징역 1년 6개월, 자격정지 1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정부는 집권한 지 1년 만에 국가보안법의 칼날을 들어 청년들의 심장에 꽂았다"면서 "이 땅 청년들에게 공안 폭거와 반민주 폭압을 자행한다 해도 청년들의 정신은 꺾이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가협 양심수 후원회 권오헌 회장은 "7년동안 끌어온 재판에 대한 사법부의 최종판단이 시대감각이 뒤떨어질 뿐더러 반 역사적인 것"이었다고 비판하면서 "이명박 정부가 반통일정부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주었다"고 강조했다. 권 회장은 "역사와 민중에 의해 한청은 이적단체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많은 사회단체들이 한청 회원들의 활동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한청은 2001년 창립 이후 8주기까지의 주요 활동을 소개하면서 한청 회원들의 활동에 대한 지지와 지원 보장을 호소했다. 이들은 "한청이 이적단체라면 이명박 정부에 비판적인 모든 단체가 한청과 같은 처지에 놓일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더했다.

이들은 주요활동으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를 중심으로 한 공동교류 사업 및 평화통일 실현을 위한 캠페인, 문화제 △청년실업에 대한 실태조사 및 토론회, 청년실업해소특별법 연장 등 입법청원운동 △사랑의 몰래산타, 태안봉사활동, 농촌봉사활동 등 사회적 양극화 해소를 위한 청년봉사활동 △노래, 풍물, 율동, 연극, 영화, 사진, 등산, 문학, 기행 등 청년문화활동 △시의원 등 선거 참여를 통한 진보정치 활동 등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권 회장은 "국내에서 이적단체로 규정된 단체는 범민련, 범청학련, 한총련 뿐"이라면서 "한청은 4번째 이적단체가 됐다"고 전했다.
<민중의 소리 2009년 2월 2일>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left 1985-2004,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MINKAHYUP | minka21@hanmail.net
서울시 종로구 명륜3가 108-3 1층 | TEL 02-763-2606 | FAX 02-745-5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