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

  * *
"'KBS 수신료 거부' 불교계 관여하면 엄청난 파장"
민가협01-29 19:05 | HIT : 2,817
"'KBS 수신료 거부' 불교계 관여하면 엄청난 파장"

조계사, '진알시 행사' 장소제공 불허 논란...KBS·국정원 압력행사 의혹


진보적 성향의 누리꾼들이 주최하는 'KBS 수신료 거부' 퍼포먼스 행사가 장소 제공을 약속한 조계사측의 일방적 불허 통보로 무기한 연기됐다. 행사 주최 측은 "국정원과 KBS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KBS측은 조계사쪽 전화를 걸어 "이번 행사에 불교계가 관여한다면 엄청난 파장이 일어날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면서 사실상 '압력'을 인정하는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의 모임인 진실을 알리는 시민(이하 진알시), 촛불나누기, 소울드레서 등은 31일부터 조계사에서 '제2회 바보들 사랑을 쌓다'라는 제목의 불우이웃돕기 행사를 열 계획이었다. 누리꾼들로부터 라면 1000박스를 기증받아 탑을 쌓는 것이다.

  
"'KBS 수신료 거부' 퍼포먼스에 불교계 관여하면 엄청난 파장?"

논란이 된 'KBS 수신료 거부' 퍼포먼스는 행사 두 번째 날 진행될 예정이었다. 누리꾼들이 기부한 TV 모니터와 KBS 수신기로 백남준씨의 비디오 아트 작품을 재현하겠다는 것이다. 누리꾼들은 행사에 사용된 TV 모니터와 KBS수신기를 팔아서 'KBS 수신료 거부' 운동에 쓸 계획이었다.

그러나 진알시 등은 지난 28일 오후 조계사측으로부터 '장소제공 협조를 취소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 진알시는 조계사측이 갑작스럽게 장소제공 약속을 취소한 것에 대해 "'KBS수신료 거부' 퍼포먼스를 막기 위해 KBS와 국정원의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진알시는 그 근거로 조계사 측을 통해 입수한 이아무개 KBS 대외팀장의 연락처와 조계사를 담당하는 국정원 직원 권아무개씨의 명함을 제시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박은정씨는 "조계사 주지스님과 KBS, 국정원 직원과의 직접적인 접촉이 있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하지만 KBS와 국정원이 조계사측과의 접촉과 대화가 있었다는 것은 조계사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아무개 KBS 대외팀장은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조계사에 전화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주지스님이 아닌 총무과 직원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화를 건 이유에 대해 "(진알시 등) 시민단체의 수신료 거부 퍼포먼스에는 관심이 없다"면서 "다만 (수신료 거부 퍼포먼스에) 조계사, 조계종, 불교계가 관련됐는지, KBS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등이 염려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조계사측과의 통화에서) '이번 행사에 불교계가 관여한다면 엄청난 파장이 있어날 것이다. 이를(관계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주면 고맙겠다'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국정원 직원인 권씨와도 전화 연결을 시도하였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진알시 등 행사 주최 측과 조계사의 인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조계사 앞마당에서 '제 1회 사랑을 담그다'라는 행사를 통해 김장을 담가, 불우한 이웃들에게 나줬다. 이번 라면 1000박스 탑 쌓기 행사도 불우한 이웃을 돕자는 취지에서 준비됐고, 사전에 조계사 측과 장소제공 등의 협조 약속이 있었다.

진알시는 "2회 행사는 전달될 물건이 라면으로 바뀌었을 뿐 그 취지는 동일하다"며 "이런 좋은 취지의 누리꾼 행사조차도 국정원이라는 무시무시한 권력기관의 통제를 받아야 하는 현실이 참으로 서글프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통제와 탄압의 가장 큰 원인은 행사 중 하루를 'KBS 수신료 거부' 퍼포먼스로 할당했던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어떤 단체도 아닌 누리꾼들의 자발적 커뮤니티가 소비자의 입장에서 판단한 수신료 거부운동마저도 국가기관의 사찰대상이라는 사실이 참담하다"고 안타까워했다.



<오마이뉴스>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left 1985-2004,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MINKAHYUP | minka21@hanmail.net
서울시 종로구 명륜3가 108-3 1층 | TEL 02-763-2606 | FAX 02-745-5604